게임위, 블록체임 게임 시장 분석, 연내 허용 기준 제공 예정

한국 게임 산업 규제를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는 이르면 오는 10월 중 블록체인 게임 기준안 마련을 위한 내부검토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게임 내 암호화폐 허용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위에 따르면 외부 연구용역을 의뢰해 블록체인 게임 기준안 마련을 위한 정부 차원의 현황조사  연구가 진행되며 게임위관계자는 암호화폐가 블록체인 게임 내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판단해 향후 등급분류 심사 관련 방향을 설정할 이라며올해안에는 블록체인 게임 시장의 분석을 끝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외에선 이더리움과 이오스를 기반으로  암호화폐 보상형 게임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어 업계에선 태동하는 블록체인 게임시장의 주도권이 해외로 넘어갈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해외에선 이미 다양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를 도입한 게임들이 출시되고 있다.


주요 암호화폐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의 경우 다양한 암호화폐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사용하여 게임의 안전성, 투명성, 공정성을 향상시켰다.

 

특히 최근 출시된 해외 게임의 경우 국내 이용자가 접속할 수 있어 업계 입장에선 현 상황을 역차별로 여기는 시각이 팽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