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 때리고 싶을 때 가는 구례 쌍산재

밤새 비가 내리더니 그칠 줄을 모릅니다. 다행히 이번 비로 무더위는 다소 식혀질 것 같습니다. 오늘은 왠지 비 내리는 쌍산재에서 잠시 멍하니 앉아있고 싶어 달려갔습니다.
 

 
빗소리를 녹음하고 싶었지만 우산에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 때문에 온전한 빗소리를 녹음할 수 없어 포기했습니다.
 

 
가끔 노고단에 올랐을 때 여행 온 도시 사람들의 목소리가 ‘왜 이렇게 크지?’ 했습니다. 마치 이어폰을 낀 채 대화하듯 목소리가 컸습니다. 아무래도 도시의 각종 소음으로 목소리를 크게 해야 대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린 적이 있습니다. 그에 비해 주변에 소음 공해가 없는 구례는 바람소리, 새소리, 빗소리 등이 온전히 들을 수 있습니다.
 

 
비 내리는 구례 쌍산재는 빗소리와 빗방울이 지붕에 떨어지는 소리, 숲에 숨어 우는 새소리를 맑게 들려오고 조용히 귀를 기울이면 벌레들이 우는 소리도 들려오고 바람에 흔들려 서로 부딪히는 나뭇가지 소리도 들려옵니다.
 

 
빗소리가 시원하게 들려오는 고택 마루에 앉아 처마에서 떨어지는 빗방울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멍을 때렸습니다. 그리고 못다 읽은 책을 읽으며 잠시 쉬었습니다.
 

 
촉촉하게 내리는 비 때문에 초록빛이 더욱 짙고 싱그러운 이런 곳에서 한 권의 책을 읽으며 여유로운 휴가를 보내시는 것은 어떨까요?
 

 
비가 그치면 더위가 다시 극성을 부리겠죠? 걱정 마세요. 우리에겐 고택의 고즈넉함과 숲의 휴식, 그리고 차 한 잔의 여유가 있는 고택 쌍산재가 있잖아요.

#구례 #쌍산재 #구례고택 #비밀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