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 통제로 주민 성묘길 마저 막아

앵커: 북한당국이 탈북 방지와 불법 전화 단속을 이유로 국경지역 주민들의 이동을 지나치게 통제해 주민들이 추석 성묘도 못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국경 지역에 고향을 둔 주민들은 당국의 통제로 고향에도 못 가게 되었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 청진시의 한 주민소식통은 11일 “추석을 맞아 국경지역에 고향을 둔 많은 주민들이 성묘와 고향방문을 위해 여행증명서를 신청했지만 해당 기관으로부터 대부분 거절당하고 있다”면서 “사법기관에서는 명절을 맞아 국경지역에 사람들이 몰리면 탈북이나 불법 휴대전화 사용자가 늘어난다면서 국경지역 여행허가를 불허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가족 중에 탈북자가 있는 세대에 대해서는 이유를 불문하고 증명서 발급을 거절하고 있다”면서 ”당국에서는 성묘나 고향방문을 이유로 주민들이 국경지역으로 대이동을 하는 조건에서 탈북을 시도하거나 한국에 있는 가족과 전화 연계를 가질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 추석에 많은 주민들이 한꺼번에 이동하는 것과 관련해 국경경비대, 보위부, 보안서, 기동순찰대들이 명절 특별경계근무에 들어갔다”면서 ”이 기간에 탈북을 비롯한 불법전화연계 등 문제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게 하라는 것이 중앙의 지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회령시의 한 주민 소식통은 11일 “국경지역으로 들어가는 열차나 도로에 대한 통제도 평소와 달리 검열 인원이 배로 증가되는 등 크게 강화되었다”면서 ”여행증명서를 소지한 주민들에 대해서도 짐 검사는 물론이고 몸수색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국경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공민증만 있으면 지역 관내를 자유롭게 오 갈수 있었는데 이번 추석을 계기로 통제가 강화돼 지역주민들도 관내를 오가는데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당국의 이러한 조치를 놓고 주민들이 당국에 여러 의견들을 공식적으로 제기 하고 있지만 해당 기관들은 막무가내로 이를 묵살하고 있다”면서 ”국경지역에 고향을 둔 주민들은 ‘이제는 고향에도 마음대로 못 가는 세상이 되었다’면서 당국의 조치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