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철거한 일본 전시 해외작가 취소 12명으로 늘었다

일본 아이치(愛知)현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위안부 소녀상 전시가 취소되자 해외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도 빼달라고 요청했다고 NHK가 14일 보도했다.

올해 트리엔날레는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의 일환으로 위안부 소녀상 등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 사실을 고발하는 내용의 작품들이 전시돼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이 기획전은 극우 세력의 반발과 협박 등으로 사흘 만에 중단됐다.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2명이 전날까지 전시 철회를 요청했다. 이가운데 2개 팀은 이미 전시를 취소한 한국의 박찬경, 임민욱 작가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기획전 취소를 검열이라고 비판하면서 ”검열을 받은 작가에 대한 연대를 표명하기 위해 전시를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안전상의 이유로 전시를 중단했다는 주최측의 주장에 대해선 ”경찰 등 당국이 스태프와 관람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게 예술제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 성명에는 큐레이터인 페드로 레이예스도 서명했다. 트리엔날레의 고문을 맡았던 작가 겸 평론가인 아즈마 히로키(東浩紀)도 전날 고문직에서 사퇴한다고 발표했다.

또 미국의 탐사보도센터(CIR)도 기사를 내고 애니메이션화한 동영상 작품의 철거를 요구했다. 이들의 전시실에는 로프가 설치돼 아무도 입장할 수 없게 돼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3년마다 아이치현 나고야(名古屋)시 일대에서 열리는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제로 올해 행사는 지난 1일 개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