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도시에… 참게가 살아요

 

 

 

 

신도시가 곳곳에 들어서고 있는 경기도 파주시엔 한강의 제1지류 공릉천이 흐르고 있다. 공원과 자전거도로가 생겨난 도심 하천을 지나다, 바닷가에서나 보았던 게와 마주쳤다. 지나가는 동네 주민에게 물어보니 민물에서 사는 참게란다.

큰 집게발을 내세우며 옆으로 슬금슬금 도망치는 모습이 참 귀엽다. 하천길에서 어른 주먹만 한 게들을 볼 수 있었던 건 소나기 덕분에 아닐까싶다. 하천에 물이 풍성해지자 천변에 사는 동물들도 덩달아 활기를 띤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