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고졸 돼도 상관없어… 진실 밝히고 제 삶도 새로 개척"

조국(사진 왼쪽)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28)씨가 방송에 처음 출연해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조씨는 4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신의 입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인터뷰는 ‘사전 녹음’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날 조씨는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어머니(정경심 교수)가 걱정돼서”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수사 중 저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이 하지 않은 일을 했다고 할 수 있다고 한다. 이를 어떻게 하면 막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 (인터뷰)방법밖에 없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어준은 “압수수색이 있던 날 모친(정 교수)이 쓰러졌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검찰은 ‘순 거짓말이고 허위’라고 했다. 현장에 있던 사람으로서 당시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했다.

이에 조씨는 “(자택 압수수색 당시)저는 제 방에 있었다. 검은 상의를 입은 수사관 한 분이 제 방으로 오더니 ‘어머니가 쓰러졌으니 119를 불러야 할 수도 있겠다’고 했다”며 “제가 어머니 방으로 가니 어머니가 의식을 되찾은 상태였다. 어머니는 ‘기자들이 많으니 119는 부르지 말아라, 소동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고 말씀하시고 방에서 쉬셨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검찰의 ‘순 거짓말’ 주장에 대해서도 “이런 식의 보도는 사실 익숙해졌다. 검찰이 나쁜 사람으로 보이기 싫었나 보다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딸이 집에서 서울대 인턴했다고 진술했다’는 보도에 대해 조씨는 “그런 말 한 적도, 비슷한 취지의 말을 한 적도 전혀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가족끼리 식사한 적도 있고, 제가 동양대에 갔을 때 방으로 불러서 용돈도 주셨다. 저를 되게 예뻐하셨다. 어머니와도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다”고 했다.

다만 봉사활동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서는 “제 생각이 있긴 있는데, 지금 밝힐 수는 없다”고 했다.

조씨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을 학교에 제출했다. 위조를 한 적 없다”고 인턴십 증명서 위조 의혹을 적극 부인했다.

김어준이 조씨에게 “만약 기소되면 대학, 대학원 입학이 취소돼 고졸(고등학교 졸업)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하자, 조씨는 “억울하다. 인생 10년 정도가 사라지는 것”이라면서도 “고졸이 돼도 상관없다. 시험은 다시 치면 되고, 서른에 의사가 못 되면 마흔에 되면 된다. 의사가 못 된다고 해도 다른 일을 할 수 있다고도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씨는 아버지(조국 장관)이 인터뷰에 나오는 것을 반대했다고도 했다.

조씨는 “반대가 심하셔서 오늘 물어보지 않고 왔다”라며 “부모님에겐 항상 어린 딸이지만, 저는 이제 성인이고 제 일이기도 하다. 부모를 통하지 않고 제 입장을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씨는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기분”이라고 현재의 착잡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잔인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처음에는 많이 억울하고, 온종일 울기도 했다. 이제는 꼭 이겨내자고 매일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제 해명을 믿지 않는 분들에게 전할 말은 없다. 안 했다고 해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기소가 된다면 법정에서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려고 노력할 것이고, 제 삶도 새로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의혹, 동양대 봉사 표창장 의혹, 장학금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