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가 디파이에 200만 USDC 투자한 까닭은

미국 암화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를 적극 지원한다. 디파이 프로젝트 컴파운드(Compound)와 dYdX 두 곳에 각각 100만 USDC(100만 달러)를 투자했다.

 

USDC 직접 투자로 디파이에 활력  코인베이스는 최근 설립한 ‘USDC 부트스트랩 펀드’를 통해 두 프로젝트에 200만 USDC를 투자. USDC는 2018년 코인베이스가 서클과 손잡고 내놓은 달러 연동 스테이블코인. 이더리움 네트워크 상의 거래를 추적하는 이더스캔(Etherscan)에 따르면, 현재 시중에 약 4억4300만 달러 USDC가 유통 중. 코인베이스가 달러가 아닌 USDC로 직접 투자한 건 자금조달 채널을 늘리고 디파이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종전과 다른 투자 방식, ‘유동성’에 초점  이번 투자는 코인베이스가 기존에 했던 투자와는 큰 차이. 먼저, USDC 부트스트랩 펀드의 투자금과 발생된 수익이 모두 스마트 컨트랙트 프로토콜에 묶이게 됨. 또한, 디파이 프로토콜의 유동성을 늘리는 데 주력. 투자금 이용에도 제한을 걸어 둠. 
 
네밀 달랄(Nemil Dalal) 코인베이스 제품 매니저는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와 인터뷰에서 “USDC 투자금은 프로젝트 임직원 급여나 이용자 지급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다”며 “이용 제한을 둬서 프로토콜 유동성 확보에만 중점을 두도록 했다”고 설명.

 

언제나 윈-윈 상황인 것은 아니다  하지만, 코인베이스와 컴파운드ㆍdYdX 등 모두에게 윈윈 상황이 아닐 수도. 코인베이스는 스마트 컨트랙트 상에서 운용되는 디파이 보안 위협을 걱정. 이 때문에 코인베이스는 투자에 앞서 dYdX 코드를 철저히 조사하기도.

 

컴파운드나 dYdX 입장에선 코인베이스가 유동성 제공을 중단할까봐 우려. 코인베이스는 언제든 투자금을 회수 가능. 즉 dYdX는 코인베이스가 자금 회수를 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자기 능력을 증명해야 하는 상황.

 

그럼에도 코인베이스는 USDC를 컴파운드와 dYdX에 동시 투자하는 데 긍정적. 장기적으로 디파이 시장이 커지면 코인베이스뿐 아니라 참여자 모두 일정 수익을 거둘 것 낙관.

 

컴파운드ㆍdYdX는?  컴파운드는 다이(DAI)ㆍ베이직어텐션토큰(BAT)ㆍ제로엑스(0x) 등 7종 암호화폐를 예치하고 대출해 주는 암호화폐 대출 서비스 업체. 암호화폐를 예치하면 이자를 주고, 예치된 암호화폐로 대출 사업 진행. 대상이 암호화폐인 것만 다를 뿐 서비스는 은행과 비슷. 
 
dYdX는 이더리움 대표 월렛인 메타마스크, 코인베이스 월렛 등과 연동해 암호화폐 대출 업무 진행. 마진거래도 가능. 자체 분산형 거래소(DEX, Decentralized Exchange)도 보유. 현재 두 곳의 USDC 예치 금리는 모두 5%를 웃돌고 있음.

최신기사

출처: Joind (https://joind.io/market?id=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