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에 오면 한번쯤은 가봐야 하는 곳들

진천에 오면 한번쯤은 가봐야 하는 곳들

도심을 벗어나 국도를 달린다. 환한 햇살이 쏟아지는 시골마을을 지난다. 녹음이 짙어가는 산길. 소음조차 숨죽인다. 숲길에 들며 뒤엉킨 마음도 맡겨버린다. 구불거리는 좁다란 산길 위에서 너울거리는 계절을 느낀다. 비로소 그 땅의 너그러움에 마음이 열리기 시...
더보기
No Image

조지아에 와서 스탈린을 떠올린 까닭

      그가 집권하였을 때 나라는 낙후된 농업 국가였다. 그는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통해 고도성장을 견인하였고, 마침내 세계적인 공업국가로 나라를 탈바꿈시킬 수 있었다.   작은...
더보기
고령 가는 버스에 올랐다, 그 식감을 잊지 못해서

고령 가는 버스에 올랐다, 그 식감을 잊지 못해서

기후와 토양에 따라 지역별로 자라는 과일은 천차만별이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그 나라에서만 맛볼 수 있는 과일을 먹는 건 여행의 가장 큰 즐거움 중 하나”라고 말하는 것에는 ...
더보기
'이곳에선 3번 죽는다'는 일화가 전해졌다는 섬

'이곳에선 3번 죽는다'는 일화가 전해졌다는 섬

    전남 고흥군 도양읍에 위치한 소록도, 사실 이 섬은 작은 사슴과 닮아 있어서 ‘작은 사슴의 섬’, ‘노루섬’이라고 불리울 만큼 평범한 섬이었습니다. 한때는 배를 타야 들...
더보기
No Image

"너무 많이 오진 마세요" 한국의 산티아고를 꿈꾸는 섬

  제주도처럼 큰섬이 아니다. 홍도처럼 멋진 경관을 자랑하는 섬도 아니다. 습지로 유명한 장도처럼 특별한 생태환경으로 뉴스를 탄 적도 없다. 주민들 말 그대로 “눈만 뜨면 보이는 뻘밭에...
더보기
1 72 73 74 75 76 79